기사 메일전송
상월면 주내 사거리 흉물 방치 폐가 마침내 철거 - 시민들 반색, 꽃단장 했으면 ...
  • 기사등록 2019-03-11 18:52:25
기사수정


  십 수년을  두고 흉뮬스러운 모습으로  방치돼  오가는 길손들의  빈축을 샀던  논산시 상월면  주내  사거리   빈집에 대한  철거 작업이   시작됐다,  2,3일 후면 말끔히  정비될 전망이다,  이를 지켜본 시민들은   만시지탄이지만   뒤늦게라도  토지주를 설득   철거에  나선 시 담당부서에   고마운 뜻을  전했다,


 

인근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기왕에  꼴불견 스런  빈집을 철거한 공터에    작지만   아담한  쌈지공원이라도  조성 했으면 하는  바람을 감추지 않는다, 물론    해당 토지를  매입하든가  토지주와 협의를   해야 할 사항이지만   말이다,


 아무튼   며칠뒤면  금강대학교로   가는 길섶이자   계룡산 신원사 쪽으로  왕래하는   방문객들이   적지 않은   교차로  주변이   말끔히  정비 될것으로  보여   그동안   여러차례  문제제기를 해온    기자의 마음은  십년묶은  체증이   쑤 우욱  내려간   기분이다,  


▲ 3월 10일 오전 철거 공사를 진행중인 모습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gninews.com/news/view.php?idx=212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비회원 글쓰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상월면 주내 사거리 흉물 방치 폐가 마침내 철거
  •  기사 이미지 시민공원 족욕체험장 " 인기몰이" 시민들 반색
  •  기사 이미지 김진호 논산시의회 의장 2019년도 신년사
한국농어촌공사 메인 왼쪽 6번째 배너…
양촌농협
민속주 왕주 메인 오른쪽 7번째 배너 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