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논산,계룡축협 조합장 선거 3.8선거 최대 승부처 급부상 기호1번 도기정 &기호2번 정창영 "혼전 " ,
  • 편집국
  • 등록 2023-02-27 10:53:52
  • 수정 2023-02-28 13:19:02

기사수정
  • 20년 축협 발전사의 산증인 임영봉 현조합장 운명의 저울추 ?


오는 3월 8일 실시되는 논산시 관내 12개 조합장 선거중 논산 ,계룡축협의 임영봉 현 조합장이 불출마입장을 밝히면서 기호 1번 도기정 [66] 후보와 기호 2번 정창영[60] 후보의 한판 승부가 시민사회의 최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논산축협이 오늘날 일년 사업예산규모가 9,500 억으로 논산시 예산규모와 버금할 만큼 급성장 하면서 축산규모 또한 충남도 관내에서 4번째 를 차지할 만큼 커지는데서 발생하는 축분뇨의 퇴비화 처리장 운용과 관련 시민사회와의 갈등을 온전히 봉합하지 못하고 있는 터여서 더 그렇다.


그런 가운데 축산농가들이나 시민사회에서는 이번 선거에서 입후보한 기호 1번 도기정 후보와 기호 2번 정청영 후보중 누가 더 청청축산 환경을 가꾸고 지역사회와 상생은 물론 논산의 대표 먹거리 창출 등을 통해 논산의 미래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까를 가늠질 하고 있다.


마침 논산축협을 반석위에 올려놨다는 평가를 받는 임영봉 현 조합장이 그동안 추진해온 일들을 알차게 마무리 하겠다는 충정으로 입후보 할것이라는 세간의 예상을 깨고 불출마를 선언한 터다.


따라서 이십여년 장기집권을 통해 쌓아온 임영봉 조합장의 튼튼한 조직력이 어떤 양태로 든 작용할 것으로 볼때 기존의 임영봉 도기정, 정창영 의 삼각 구도균열 효과가 도기정과 정창영 두 후보중 누구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전개될지에 세간의 구구한 억측이 뒤 따른다.


기호 추첨에서 1번을 거머쥔 도기정 후보는 연산면 토박이로 어려운 농투성이 집안에서 극한의 빈궁을 오직 근면과 성실 끈기로 이겨내고 오늘의 사포농장을 일으켜 세운 인간 승리의 표본으로 일컬어 질만한 삶의 여정을 엮어 왔다.


그러면서도 어진삶의 인[仁]을 삶의 지표로 삼은 그는 일찍부터 주변을 돌아보는 선행을 계속해 오면서 주변의 신망을 받아왔고 연로한 부모에 대한 지극한 섬김의 효성이 널리 알려지면서 논산시 유림협의회는 2020년 그에게 효자포양문 [孝子褒揚文 ]을 수여했고 끊임 없이 이웃을 살펴 돕는 지역사회에 대한 헌신에 보답하듯 논산시민 사회는 그의 선행을 널리 알려 끝내 지난해 2022년도 논산시민대상 을 수상하기도 했다.


연산면 주민자치회장이면서 논산시주민지치회장으로 추대돼 끊임없이 지자체나 유관기관과 연대해 유기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해 오면서 이미 오래전 부터 차기 축협 조합장 감으로 회자돼 왔다.




기호 2번을 받은 정창영 [60] 후보는 30여년전 외지에서 제2의 광석면으로 이주해온 이후 제2의 고향삼은 광석면에서 2대에 걸친 축산농업으로 자수성가한 모범적인 젊은 농군으로 주변의 고임을 받아왔다.


근직한 생활 정제된 언행으로 신망을 받은 후 축산협동조합 감사 선거에서 상당한 지지를 얻기도 한 정창영 후보는 일찍부터 논산축산 진흥을 외치면서 축협 사령탑으로의 진입을 모색하던 중 8년전 축협 조합장 선거에서 임영봉 현 조합장을 상대로 선전 , 당시로서는 유의미한 득표로 주목도를 키워 온바 있고 지난 8년동안을 권토중래를 꾀해 오던 중 이번 선거에 야심적인 도전장을 냈다.


8년전 선거에서 낙선의 분를 삼킨 뒤 자신을 지지했던 조합원들과의 연결고리를 더 단단히 조여오면서 주변지지세를 다독여온 그의 선거전략이 이번 선거에서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시민들의 관심도 당달아 커지고 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기자수첩 ]황명선 후보 논산시장 직임 5개여월 내팽개친 무책임 시민들께 사죄부터가 순서다. 22대 국회의원  선거일이 코앞이다.  내일모레면  사전투표일 .  일주일 후 10일이면  본 투표일이다.  선거에 출마한  후보자  세명  모두 자기가  적임자라며  지지를 호소한다,  나름의  국가  경영방략을 제시하고  근사한  지역별  발전 전략과  미래 청사진을  내...
  2. 윤석열 대통령 本鄕 논산시 노성면 종학당[宗學堂] 방문 파평 윤씨 종학당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충남 논산시 노성면 소재 파평 윤씨 가문 유생들의 후학 양성 시설인 종학당을 방문해 주민들과 인사하고 있다.이날  윤대통령의  금의환향 여정에는 이상민  행안부장관 김태흠 충남도지사  등이 동행 했고  윤대통령과  같...
  3. 논산 딸기축제 대한민국 대표축제 예감, 힘모은 시민 모두에 감사를,, 축제의 혼잡도를 생각하면 100만은 다녀간줄 알았는데 45만이란다. 100만이란 숫자가 엄청나다는 것을 새삼 느끼며, 딸기를 매개체로 논산의 브랜드 가치와 축제로서 흥행이 대성공이었다고 평가한다.축제 관계자와 자원봉사자 여러분! 수고 많으셨고, 손님을 맞는 주인으로서 불편을 감내한 시민들이 무던히 애를 쓰고 고생하셨다고 본다.물...
  4. 국민적 인기 한동훈 .기호 2번 박성규 당선 견인할까? 논산 방문길 수천인파 몰려 제22대 총선이  사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논산,계룡,금산  지역구  선거가  안갯속이라는  평판이  주조를 이룬다.  기호 1번 황명선  후보와  기호 2번  박성규 후보간    백중세라는  관전평이  있는가하면  가호  7번  이창원  후보의  민민치 않은  뚝심...
  5. 22대 총선 이틀 앞 "판세 뒤집혔다" 기호 2번 박성규 후보 측 기염 제22대 총선이 이틀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기호  2번 국민의힘  박성규 후보  캠프는 논산장날인  4월  8일  오후 2시  논산  화지시장  입구에서  거리유세를 갖고 막판  세몰이에  나섰다. 전날  내동공원 에서 한동훈  비대위원장의 거리유세에  수천시민이  운집 하면서&n...
  6. 지시하 논산농협동조합장 별세 [ 논산농협 조합장 당선  취임식 당시의  지시하 조합장] 지시하 논산농협 조합장이  별세 했다.  향년  68세.그를 아끼는  시민들에겐 충격 으로  다가온 비보다. 지시하  조합장은  부여군 초촌면 출신으로  논산 대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공직에  투신 ,  논산시청 사무관  재임 중...
  7. 황명선 당선자 “위대한 논산계룡금산의 지역발전과 더 행복한 미래” 다짐 “위대한 논산계룡금산의 지역발전과 더 행복한 미래” 위해 주민 여러분들과 손잡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당선 소감 밝혀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논산계룡금산의 더불어민주당 황명선 후보가 당선되었다. 황명선 당선인은 주민 여러분의 선택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이번 총선은 경제를 파탄내고, 민생을 외면한 윤석열 정권을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