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교언영색 선의인 [巧言令色,鮮矣仁] "꾸민 낮빛 번지르한 말은 어질지 못하니 ,,
  • 편집국
  • 등록 2022-03-23 21:59:51
  • 수정 2022-03-24 23:17:05

기사수정
  • 지방선거 후보자들 눌언민행 [訥言敏行] 말은 어눌한듯 , 행동은 민첩하라는 공자의 가르침 곰씹어야



지난 3월 9일 치러진 대선에 이어 6월 1일 치러질 지방선거를 앞두고 선거에 나설 지자체장 및 시도의원 예비후보자들의 발길이 한껏 바빠진다, 온갖 장밋빛 공약들을 내건 후보자들의 말솜씨가 현란하게 펼쳐진다.


선거를 통해 내 고장 행정을 책임질 단체장이나 사도의원 후보자들이 토로하는 갖가지 정책과 공약을 머금은 말들에 서서히 유권자들의 관심도 높아지기 시작했다.


더러의 후보는 막힘없는 말 솜씨로 자신의 공약들을 홍보한다.

말 수가 적은 이들도 그에 질세라 능숙한 말부림을 흉내낸다.


그러나 시민들의 집단지성은 예리하다. 유려하고 매끄런 말 솜씨에 그져 현혹당하던 일은 옛 말이다.


시민들은 공직후보예상자들에 대한 사회적 평판을 일차적 선별기준으로 삼는다.

특히 후보자 개 개인의 삶의 이력을 예리하게 더듬는데 이제는 익숙해 있다.


대통령 선거야 강대 강 양대 정당의 진영논리에 어쩔 수 없이 편승해 한 표를 행사 했지만 거기서도 유권자들은 현란한 말솜씨를 자랑하는 후보에게보다 말은 좀 어눌하지만 도덕적으로 큰 일탈이 없었던 후보의 손을 들어줬다.


시민들은 지자체장이나 시도의원 선거에서는 더 엄혹한 가늠자를 들이댈 것이다.,대선에 비해서 어느 정당 소속인가를 살피기 보다는 사람 됨됨이를 더 중시할게 분명하다,


문득 말은 더듬는 듯 어눌하게 하고 행동은 민첩하게 하라는 스승 공자의 가르침이 떠오른다.


스승 공자는《논어(論語)》〈이인(里仁)〉편에서, “군자는, 언어에는 둔하여도 실천하는데는 민첩해야 한다[(君子欲 訥於言 而敏行(군자욕 눌어언 이민행)].”라고 가르치고 있다,


말은 한번 내뱉으면 주워 담을 수 없으니 더듬는 듯 행여 실수가 없도록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뜻으로 교언영색 선의인 [巧言令色 鮮矣仁]“보기좋게 꾸민 가식적인 사람은 어질지 않다 는 뜻과도 맥이 통한다


, 이 말은 논어의 여러 곳에서 언급하고 있다. 공자는 자신의 수제자(首弟子)로 칭송하던 안회(顔回)를 《논어》〈위정(爲政)〉편에서 “내가 안회와 종일토록 이야기를 하여도 어기지 않음이 못난이 같다[吾與回言終日 不違如愚(오여회언종일 불위여우)].”고 하여 겉보기는 그러하지만, 마음속으로는 내가 한 말을 충분히 터득하고 있을 터이다 하고 평가한 말의 한 구절이다.


말만 번지르르하고 행동이 이에 따르지 못하는 그런 사람들에 대한 경고로 보아야 할 것이다.


지방선거에 출마 하려는 이들이 한번 곰씹어 볼 대목이지 싶다.


굿모닝논산 대표 김용훈


김대중 전 대통령 잠저시 수행비서 / 반독재민주화운동으로 투옥 [대통령긴급조치 9호 / 정부로부터 민주화운동관련자 인증서 수교 ] 새정치국민회의 충남도사무처장 / 새천년민주당 충남도사무처장 / 제2대 시의원 / 민주당 중앙당 미디어특위 부위원장 /2001년 논산시장 재선거 한나라당 공천 입후보 / 이회창 대통령후보 충남선대위 유세위원장 / 충남인터넷신문협회 회장 /논산시기자협회장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기자수첩 ]황명선 후보 논산시장 직임 5개여월 내팽개친 무책임 시민들께 사죄부터가 순서다. 22대 국회의원  선거일이 코앞이다.  내일모레면  사전투표일 .  일주일 후 10일이면  본 투표일이다.  선거에 출마한  후보자  세명  모두 자기가  적임자라며  지지를 호소한다,  나름의  국가  경영방략을 제시하고  근사한  지역별  발전 전략과  미래 청사진을  내...
  2. 윤석열 대통령 本鄕 논산시 노성면 종학당[宗學堂] 방문 파평 윤씨 종학당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충남 논산시 노성면 소재 파평 윤씨 가문 유생들의 후학 양성 시설인 종학당을 방문해 주민들과 인사하고 있다.이날  윤대통령의  금의환향 여정에는 이상민  행안부장관 김태흠 충남도지사  등이 동행 했고  윤대통령과  같...
  3. 국민적 인기 한동훈 .기호 2번 박성규 당선 견인할까? 논산 방문길 수천인파 몰려 제22대 총선이  사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논산,계룡,금산  지역구  선거가  안갯속이라는  평판이  주조를 이룬다.  기호 1번 황명선  후보와  기호 2번  박성규 후보간    백중세라는  관전평이  있는가하면  가호  7번  이창원  후보의  민민치 않은  뚝심...
  4. 22대 총선 이틀 앞 "판세 뒤집혔다" 기호 2번 박성규 후보 측 기염 제22대 총선이 이틀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기호  2번 국민의힘  박성규 후보  캠프는 논산장날인  4월  8일  오후 2시  논산  화지시장  입구에서  거리유세를 갖고 막판  세몰이에  나섰다. 전날  내동공원 에서 한동훈  비대위원장의 거리유세에  수천시민이  운집 하면서&n...
  5. 지시하 논산농협동조합장 별세 [ 논산농협 조합장 당선  취임식 당시의  지시하 조합장] 지시하 논산농협 조합장이  별세 했다.  향년  68세.그를 아끼는  시민들에겐 충격 으로  다가온 비보다. 지시하  조합장은  부여군 초촌면 출신으로  논산 대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공직에  투신 ,  논산시청 사무관  재임 중...
  6. 황명선 당선자 “위대한 논산계룡금산의 지역발전과 더 행복한 미래” 다짐 “위대한 논산계룡금산의 지역발전과 더 행복한 미래” 위해 주민 여러분들과 손잡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당선 소감 밝혀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논산계룡금산의 더불어민주당 황명선 후보가 당선되었다. 황명선 당선인은 주민 여러분의 선택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이번 총선은 경제를 파탄내고, 민생을 외면한 윤석열 정권을 ...
  7. 22대 총선 더민주당 황명선 후보 당선 제22대 총선 개표결과  논산,금산,계룡지역구에서는  기호 1번 더불어민주당  황명선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  되고 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