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의 도시 논산 ! 논산중흥의 새전기 맞아 - 다각적인 프로그램 지원, 박물관 및 전시관 조성 등 현안 대두
  • 기사등록 2019-07-16 12:14:29
  • 수정 2019-07-16 13:52:51
기사수정




다각적인 프로그램 지원, 박물관 및 전시관 조성 등 현안 대두

논산 돈암서원의 세계유산등재와 관련해 그 의미와 향후 충남도-논산시의 역할이 주목을 받고 있다.



조선 예학의 종장으로 추앙받는 사계 김장생 선생(1548~1631)과 그아드님 신독재 김집 선생 ,우암 송시열선생 , 동춘당 송준길 선생 등 네 분의 위패를 봉안했으며 논산시의 대표적 유가문화유산으로 일컬어지는 돈암서원이 아제르바이잔 수도 바쿠에서 열린 제43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WHC)에서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한국의 서원’ 9곳에 포함된 것은 시사 하는바가 크다.


돈암서원은 현종이 즉위하던 1660돈암(遯巖)’이라는 현판을 내려주며 사액서원(임금으로부터 서원 현판과 노비·서적 등을 받은 서원)이 됐다. 돈암은 서원 건립 당시 마을 뒤편 산기슭에 있던 바위 이름이다. 고종 8(1871) 흥선대원군의 서원 철폐령에도 살아남은 47곳 가운데 한 곳이다.



돈암서원에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서원 강당이자 보물 1569호인 응도당과 사우·장판각 등 건물, 하마비·송덕비 등이 남아 있으며 김장생 선생 등 네 분의 위패를 봉안한 숭례사 담장에는 전서체로 지부해함 , 박문약례 , 서일화풍 [地負海涵,博文約禮,瑞日和風/ 땅과 바다의 포용성을 기르고 학문을 넒고 깊게 익혀 예를 실천하고 아침 햇살처럼 부드러운 품성을 함양하여라 는 뜻의 열 두 글자 가르침이 새겨져 있어 이는 사계 김장생 선생의 가르침으로 회자 되고 있기도 하다

▲ 지난해 여름 이낙연 국무총리를 맞아 돈암서원의 유래를 설명하는 김선의 장의 와 이낙연 국무총리



이 역사적 가치를 기리고 보존하는 것은 우리 후손들의 의무이자 책임이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충청의 유교유산이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유산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마련 중이라고 밝힌 것도 같은 맥락이다.


한국의 서원의 유네스코 세계유산등재로 우리나라는 14건의 세계유산을 보유하게 됐다. 세계기록유산은 16, 인류무형문화유산은 20건이다.



도내에서는 세계유산 2(백제역사유적지구, 공주 마곡사), 인류무형문화유산 2(서천 한산모시짜기, 당진 기지시줄다리기), 세계기록유산 2(난중일기, 조선통신사기록물)이 있다.


문제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이 불멸의 지위가 아니라는 점이다.

다시 말해 제대로 보존하지 않으면 '위험에 처한 유산'으로 분류되거나 아예 세계유산 목록에서 삭제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세계유산이 등재와 동시에 보존이라는 과제를 떠안는 이유이다.

등재는 영원한 것이 아니라, 보존관리라는 전제조건이 부여되고 있는 것이다.

43차 세계유산위원회가 지난 6일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한 '한국의 서원'(Seowon, Korean Neo-Confucian Academies) 또한 예외는 아니다.


이 시점에서 가장 중요한 지상과제는 다름 아닌 지속적인 관리와 보존이다.

통합된 보존관리 방안 마련의 중요성을 엿볼수 있는 대목이다.


이에 대한 선결과제는 법적인 보호를 받는 관리단 조직을 빼놓을 수가 없다.

이와 함께 각 지자체가 예산을 모아 출자법인을 만드는 것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특히 한국의 서원은 자연 속에 들어선 독특한 입지로 인해 건축물뿐만 아니라 주변 경관도 잘 보호해야 한다는 지적도 이와 무관치 않다.


논산 돈암서원을 둘러싼 자연환경이 명승으로, 고유한 자연관을 보여준다는 점이 높이 평가받았다는 관계자들의 논평은 시사 하는바가 크다.


이와 관련해 서원은 지난해 등재된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과 달리 거주 공간이 아니며 선현에 대한 제향이 정기적으로 이뤄지지만, 강학이라는 고유한 기능은 명맥이 끊긴 곳이 적지 않다는 점을 눈여겨볼 대목이다.

이외에도 몇 가지 주요 사안이 거론된다.


그 핵심은 일회성이 아닌 향교·서원을 활용한 다각적인 프로그램 지원,방문객 눈높이에 맞는 해설과 교육 행사를 제공하는 박물관 및 전시관조성이 주 과제도 대두되고 있다.



이와 함께 예절교육이나 한국 전통문화 이해라는 주제에서 탈피해 전통과 현대를 잇는 파격적인 기획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


이는 곧 서원별 특징을 살려야 한다는 의미이다.


여기에는 서원특유의 각종 기록유산정리도 포함돼야 할 것이다.

이 모든 것이 앞서 언급한 보존 및 관리의 주요 과제임은 주지의 사실이다.

그 역할은 충남도와 논산시의 몫이다.


이에 대해 돈암서원 실무적 관리 책임을 총괄하면서 그동안 돈암서원의 유네스크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온 김선의 장의는 돈암서원의 유네스코 문화유산 등재로 논산시가 유네스코 문화유산의 도시가 됐다며 충남도 논산시민 유관기관과의 긴말한 협의를 통해서 돈암서원의 보존 관리는 물론 돈암서원을  고금을 관통하는 인의[仁 義 ]정신을 바탕으로 한 국민적 예[禮]의 실천도장으로서  기능하도록 그 진면목을 되살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지자체는 이점을 중시하고 앞서 언급한 별도의 관리단 조직을 통해 보존 및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gninews.com/news/view.php?idx=2162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비회원 글쓰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논산시, 재정조기집행으로 지역경제 살린다
  •  기사 이미지 논산 의용소방연합회, 소방기술경연대회 성료
  •  기사 이미지 연산대추축제 차라리 난장축제라 하는 것이 맞다.
화지산신협 메인 중앙 1번째 배너 240 x
연무농협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