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운동화끈 질끈 조이고 , 국힘 최호상 당협위원장 ..배수진 ?
  • 편집국
  • 등록 2023-11-29 15:53:45
  • 수정 2023-11-30 11:45:32

기사수정
  • 당협위장 맡아 대선 ,지방선거 승리 일궈낸 저력 ..

내년 4월에 실시되는 재22대 총선에 출마의 뜻을 밝히고 소속한 당의 공천 장을 거머쥐기위해 집권당인 국민의힘과 제일야당인 민주당의 후보군 [群]이 10여명에 달한다.


국민의힘 에서는 6선 의원 관록의 이인제 전의원 , 4성장군 출신인 박성규 , 박찬주 예비역 대장, 박우석 전 당협위원장 , 정당인 김장수 사업가 김흥규 , 세무사 이창원 현 당협위원장 최호상 씨 등이다.


너도 나도 공천장을 거머쥘 자신이 있다는 기염을 토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믿는 구석이 분명 있어 보인다. 그래도 결국은 최종적인 여론조사 경선을 피할 수 없다는 현실 인식 때문인가 .. 너도 나도 사람이 꼬이는 행사장을 찾아 악수공세를 펼친다.


후보 예상자들 한사람 한사람을 살펴보면 모두 나름대로의 특장이 있어보인다.그중 지역구인 당협위원장을 맡아 지난 대선승리에 일익한 뒤 지방선거에서 논산 ,금산 ,계룡 3개 시군 자치단체장을 모두 당선 시켜 주목도를 높인 최호상 당협위원장이 소리없는 잠행적 조직 추스리기에서 벗어나 근래 활발한 공개 활동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관측돼 지역정가의 화제거리로 회자 된다.


전통적인 유가사회의 후예인 논산시유림협의회가 지역내 대표적 유림 어르신들을 초치 기로연을 개최한 11월 29일 낮 300여명의 지역내 어르신들이 자리를 함께한 노블레스 웨딩홀 ,, 행사가 시작되기전 후보 예상자들이 행사장을 찾는 어르신들을 상대로 악수 공세를 펼친 뒤 모두 자리를 뜬 후에도 최호상 위원장은 주최측의 정중한 소개를 받아 양철야 유림협의회장과 함께한 자리에서 행사를 참관했고 논산시 지역 곳곳에서 나온 어르신들에게 일일이 명함을 건네며 인사를 나누는 모습을 보였다.


지역정가 일각에서는 현재 거명되는 국민의힘 소속 출마지망생들 중 연령과 지난 날의 정치적 궤적을 더듬어 절반 가까이는 컷어프 될것으로 보고 있으며 컷 오프를 통과한 서너명을 상대로 지역구 내에서의 여론조사 경선 등을 통해 마지막 한명의 공천자를 결정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그런 측면애서 현직 당협위원장인 최호상 후보 예상자가 불리할 하등의 이유는 없다는 소리도 무성한 편이다.



▲ 좌측 최호상 당협위원장 , 신현호 산림조합장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기자수첩 ]황명선 후보 논산시장 직임 5개여월 내팽개친 무책임 시민들께 사죄부터가 순서다. 22대 국회의원  선거일이 코앞이다.  내일모레면  사전투표일 .  일주일 후 10일이면  본 투표일이다.  선거에 출마한  후보자  세명  모두 자기가  적임자라며  지지를 호소한다,  나름의  국가  경영방략을 제시하고  근사한  지역별  발전 전략과  미래 청사진을  내...
  2. 윤석열 대통령 本鄕 논산시 노성면 종학당[宗學堂] 방문 파평 윤씨 종학당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충남 논산시 노성면 소재 파평 윤씨 가문 유생들의 후학 양성 시설인 종학당을 방문해 주민들과 인사하고 있다.이날  윤대통령의  금의환향 여정에는 이상민  행안부장관 김태흠 충남도지사  등이 동행 했고  윤대통령과  같...
  3. 논산 딸기축제 대한민국 대표축제 예감, 힘모은 시민 모두에 감사를,, 축제의 혼잡도를 생각하면 100만은 다녀간줄 알았는데 45만이란다. 100만이란 숫자가 엄청나다는 것을 새삼 느끼며, 딸기를 매개체로 논산의 브랜드 가치와 축제로서 흥행이 대성공이었다고 평가한다.축제 관계자와 자원봉사자 여러분! 수고 많으셨고, 손님을 맞는 주인으로서 불편을 감내한 시민들이 무던히 애를 쓰고 고생하셨다고 본다.물...
  4. 국민적 인기 한동훈 .기호 2번 박성규 당선 견인할까? 논산 방문길 수천인파 몰려 제22대 총선이  사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논산,계룡,금산  지역구  선거가  안갯속이라는  평판이  주조를 이룬다.  기호 1번 황명선  후보와  기호 2번  박성규 후보간    백중세라는  관전평이  있는가하면  가호  7번  이창원  후보의  민민치 않은  뚝심...
  5. 22대 총선 이틀 앞 "판세 뒤집혔다" 기호 2번 박성규 후보 측 기염 제22대 총선이 이틀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기호  2번 국민의힘  박성규 후보  캠프는 논산장날인  4월  8일  오후 2시  논산  화지시장  입구에서  거리유세를 갖고 막판  세몰이에  나섰다. 전날  내동공원 에서 한동훈  비대위원장의 거리유세에  수천시민이  운집 하면서&n...
  6. 지시하 논산농협동조합장 별세 [ 논산농협 조합장 당선  취임식 당시의  지시하 조합장] 지시하 논산농협 조합장이  별세 했다.  향년  68세.그를 아끼는  시민들에겐 충격 으로  다가온 비보다. 지시하  조합장은  부여군 초촌면 출신으로  논산 대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공직에  투신 ,  논산시청 사무관  재임 중...
  7. 황명선 당선자 “위대한 논산계룡금산의 지역발전과 더 행복한 미래” 다짐 “위대한 논산계룡금산의 지역발전과 더 행복한 미래” 위해 주민 여러분들과 손잡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당선 소감 밝혀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논산계룡금산의 더불어민주당 황명선 후보가 당선되었다. 황명선 당선인은 주민 여러분의 선택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이번 총선은 경제를 파탄내고, 민생을 외면한 윤석열 정권을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