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와신[臥薪]의 긴밤을 건너 상담[嘗膽]의 긴날을 지냈으니,,잘할거여....
  • 편집국
  • 등록 2022-06-23 11:24:33
  • 수정 2022-06-23 15:28:05

기사수정
  • 백성현 논산시장 당선자 부인 심재경 씨 양촌 이장단 회의 들러 감사 의 뜻 전해,,



백성현 논산시장 당선자의 부인 심재경 씨가 22일 있은 양촌면 이장단 월례회에 들렀다.


회의가 시작되기 전 회의에 참석한 양촌면 각 마을 이장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눈 심재경 씨는 김학운 이장단장의 소개로 마이크를 잡은 후 " 선거때 보내준 양촌면민들의 따뜻한 성원을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또 그 은의에 보답하기위해 초심을 잃지않고  백성현  당선자가  우리사회의 그늘진 곳 소외받는 어르신들 그늘진 곳에서 도움을 필요로 하는 이웃들의 진실한 "곁'이 될 수 있도록  내조하겠다고  말했다.



짦은 인삿말이지만 회의장에 참석한 이들은 따뜻하고 큰 박수로 화답했다.


회의장 뒷전에서 심재경 씨의 인삿말을 듣고 난 나이든 이장 한분이 넋두리처럼 말했다." 와신[臥薪]의 긴밤을 지나고 상담[嘗膽]의 긴날을 지냈으니 잘할거여...."


 시민들의 새  시장에  대한 기대가   더없이  크다.




와신 [臥薪]상담[嘗膽]의  뜻 

오나라와 월나라는 서로 가깝게 위치하면서 원수처럼 으르렁거렸다.
춘추시대 말기, 오나라 왕 합려와 월나라 왕 구천이 ‘추리’라는 곳에서 크게 싸움을 벌였다. 이 전투에서 크게 다친 오왕 합려는 죽으면서 아들인 부차를 불러 말했다.

“월왕 구천에게 아비의 원수를 갚아다오!”

새로 오나라 왕이 된 부차는 복수를 맹세했다. 그는 그 맹세를 잊지 않으려 부드러운 자리를 버리고 딱딱한 장작더미를 깔고 누웠다. 그리고 아침저녁으로 궁을 출입할 때마다 사람들에게 이렇게 외치도록 했다.

“부차야, 너는 월나라 사람들이 네 아버지를 죽인 일을 잊었느냐?”

부차는 복수의 칼을 갈며 밤낮없이 군사를 훈련시켰다. 이러한 낌새를 눈치 챈 월왕 구천은 먼저 싸움을 걸어왔다. 하지만 복수에 불타는 오나라 군사에게 도리어 지고 말았다. 부차는 승세를 몰아 월나라 수도인 회계까지 쳐들어갔다. 구천과 월나라 군사들은 회계산 꼭대기에 포위된 채, 꼼짝달싹도 하지 못했다. 살아남으려면 항복하는 수밖에 없었던 월왕 구천은 오왕 부차에게 자신의 뜻을 전했다.

“이제부터 왕의 자리를 버리고 오나라 신하가 되겠소.”

부차는 항복을 받아들이고 구천을 오나라로 불러 자기 노예로 삼았다. 구천은 나라 정치를 신하들에게 맡기고 오나라로 갔다. 그리고 3년 동안 부차의 마구간에서 말을 돌보는 일을 했다. 심지어 부차가 병이 들자 그의 대변까지 맛보면서 몸소 간호하기도 했다. 물론 이런 치욕을 견딘 것은 훗날을 꾀하려는 속셈이 있었기 때문이다.

오왕 부차는 그가 보인 정성에 마음이 누그러져 구천을 놓아주었다. 월나라로 돌아온 구천은 치욕을 갚으려고 이를 갈았다. 그는 자기 마음이 나태해질까 염려해 머리맡에 쓸개를 달아 놓았다. 그러고는 앉으나 서나, 밥을 먹거나 잠을 잘 때마다 쓰디쓴 쓸개를 핥으며 말했다.

“너는 지난날에 당한 치욕을 잊었느냐?”

구천은 이렇듯 복수를 다짐하며 기회를 노렸다. 그는 손수 밭을 갈고 부인은 길쌈을 하였다. 또 고기반찬을 먹지 않고 백성들과 고락을 같이하며, 어질고 현명한 인재를 후하게 대접해 관리로 삼았다.

그러기를 10여 년. 마침내 오나라가 빈틈을 보이자 월나라는 가차 없이 공격해 들어갔다. 이번에는 거꾸로 구천이 오나라 수도 고소성을 포위해 부차에게 항복을 받았다. 지난날의 치욕을 씻자, 구천은 부차를 귀양 보내어 그곳에서 여생을 마치게 하려 했다. 그러나 부차는 그 호의를 뿌리치고 스스로 목을 베어 죽고 말았다.

이 이야기에서 ‘와신상담()’이 비롯했다. 원수를 갚고자 부차가 장작더미 위에 눕고 구천이 쓸개를 맛본 것처럼 “어떤 목표나 큰 뜻을 이루고자 어떠한 고난도 참고 이겨 낸다”라는 뜻이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논산 취암 11통 공운 주변 덮친 살인적 악취..주범 공주서 들여온 비발효 축분? 연 사흘을 두고 코를 들수 없는  살인적 악취가 엄습한  논산 공설운동장  인근 취암  11통  일원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거센 항의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그 주범은  공주지역에서  들여온  비발효  축분인 것으로  알려져  시민사회의  공분을 사고 있다.논산시의회  서승...
  2. 인생 2막 논산일반산업단지 김명환 관리소장 종덕수복[種德收福]...빙긋 논산시  성동면 에 위치한  논산일반산업단지  김명환  [金明煥] 관라소장.  논산시청  사무관으로  봉직한뒤  40년 가까운  공직생활을 끝내고    멋스런  선비의  풍류를  즐기는가 싶더니    지난해  하반기  누군가의  손에 이끌려  다시  공인 [?] 의  뜰...
  3. 논산시민가족공원에서 제102회 어린이날 기념행사 가져.. 논산시, 어린이 푸른 나래 펴는‘다함께 즐기GO~! 체험하GO~!!’개최 - 논산시민가족공원에서 제102회 어린이날 기념행사 열려-  논산시(시장 백성현)는 지난 5일 열린 제102회 어린이날 기념행사인‘다함께 즐기GO~! 체험하GO~!’에 많은 어린이와 부모들의 참여 속에 마무리됐다고 전했다. 국민체육센터, 시민가족공원, 전천후 실내...
  4. 佛紀2568年 논산 조계종 관촉사 봉축 법요식 , 혜광[慧光]주지 스님 " 온누리에 자비를 .." 불기  2568년 부처님 오신날인  5월 15일  오전 10시  국보  석조미륵보살 입상을  모신  논산 조계종  관촉사에서  부처님 오신날을  봉축하는  법요식이 거행됐다.  논산 지역의 대표적인  사찰인  관촉사의  봉축 법요식에는  백성현  논산시장  , 황명선  국회의원  ...
  5. 오늘부터 신분증 없이 병원가면 ‘진료비 폭탄’20일부터 전국 요양기관서 시행 오늘부터 신분증 없이 병원가면 ‘진료비 폭탄’20일부터 병·의원에서 건강보험 급여가 적용되는 진료를 받을 때는 신분증을 지참하거나 인증서 등을 통해 본인 확인을 해야 한다.보건복지부는 이러한 내용의 개정된 국민건강보험법이 20일부터 전국 요양기관에서 시행된다고 19일 밝혔다.서울 시내 한 대형병원에서 내원객들이 ...
  6. 계룡시, 계룡경찰서 청사 건축허가 최종 승인 계룡시, 계룡경찰서 청사 건축허가 최종 승인- 부지면적 1만 2949㎡, 연면적 6385㎡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 경찰서 개서에 따라 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정주여건 기대계룡시(시장 이응우)는 ‘계룡경찰서’ 신축을 위한 건축허가를 최종 승인했다고 밝혔다.계룡경찰서 신축 청사는 계룡시 금암동 9번지에 부지면적 1만 2949㎡, 연면적 638...
  7. 논산시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5월 어버이날 맞이“꽃보다 빛나는 부모님”기념 이벤트 논산시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5월 어버이날 맞이“꽃보다 빛나는 부모님”기념이벤트 1차 운영논산시청소년행복재단(이사장 백성현) 산하기관, 논산시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는 학교 밖 청소년을 대상으로 지난 7일 어버이날을 맞이하여 기념이벤트 1차, ‘꽃보다 빛나는 부모님’을 운영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5월 어버이날을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