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논산 ,계룡축협 정창영 조합장 "본바듬 " 새상표 출시로 큰 기지개 , 비상 [飛翔] 할까?
  • 편집국
  • 등록 2024-05-19 14:59:56
  • 수정 2024-05-20 10:34:11

기사수정

  논산계룡  축협이  전임 조합장  재임중   빚어졌던   조합  운영의  부조리에서  휘청 거렸던  질곡 [桎梏]의  차꼬를   과감히  벗어 던졌다.


" 장군  포크"의  이름으로  국민적 사랑을 받던 논산 계룡  축협의   육가공 식품들이    소비자들의  외면으로  전국최고의  왕좌를  내주고   침잠일로를 걷던  어제의  아픈기억을 뒤로 하고  "본바듬  " 이라는 새 상표를 단   육가공  식품    출시를 앞두고 있어서     지난  한해동안   정창영[63]   조합장이 이끌어온    피나는 환골 탈태의    노고가   멀잖은 어제  누렸던  그 무게감을    다시   찾을 수  있을지에    논산 시민사회는  물론   전국  동종 업게의  관심도  한껏 높아 지는 분위기다.


  조합장실에서 마주한   정창영  조합장은  취임 이후   길다면  긴   지난  1년여의  마음고생에 더한  지독한  신고[身苦]를   아직도    새겨내지  못한 듯  입언저리가   부르튼 채로 기자를  맞았다.


   축산  관련 최고학부를 졸업하고  광석면  중리에   한울타리  영농 조합을 설립  축산진흥을 위해   애쓰는  한편   축협  이사 감사로   축협  운영전반을    관조해온   정 조합장은   논산  계룡 축협이   조합원들의   믿음을  저버린    파행적 운영으로   여론의  질타를 받고   조합이 출시하는  육가공 상품들이    소비자들로부터    질시를   받아   휘청이던   한때가  있었다고   취임전  있었던   조합운영의  파행을  인정 했다.


 그러나  이대로  주저 앉을 수 없다는   1000여조합원  들과  300여명에 달하는  조합 임직원들의   다시 또  뭉쳐서 어제의   그명성을  되찾자는   결연한  의지에 더해     논산  축산업의 마래를  암울에  함몰시켜서는  안된다는     백성현  시장의  쉽지않은  결단이   서로  융합해서   지금은   성세[盛勢]를 자랑하던    논산 계룡 축협   전성기의  90%를 회복한 것으로   자평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조합장은   한때  전국  최고 위상을 자랑하던   "장군 포크 " 상표를   계속 쓸것이냐를 두고    조합원  들간에도  갑론을박[甲論乙駁]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어제의  그 아찔한  위기를  잊지말고   항상  주변이  본받을 수 있는   최고상품을   지향하고  그를 지켜 내자는   축협  가족들의  다짐을 담은 "본바듬 "으로   정한 것이라고  설명 했다.


 지난  조합장 선거에서  선거인 중    75%  의   압도적인  지지로 당선된    정창영 조합장은    그동안    정말   말로는 형언 하기  어려운  고난을  겪어오면서도  연간   1조 800억원에 달하는  거대한  기업과도 같은  논산  계룡  축협을  일으켜  세우라는  소명의식으로   견디어  왔다며   이제   모든  비정상을 정상화 시킨   논산 계룡 축협인들의  기상을  한테  모아   새로운 비상[飛翔]을  시작한다고  했다.


  정 조합장은    그러기 위해서는    소나 돼지를 사육하는  조합원들이     우크라 사태로   급등하는   곡물 시세로  안한 사료값의  인상문제를  완화해줄   사료  공급망의  다변화  를   꾀하고    육가공 식품의 생산 환경에 대한   세계 최고의  청결성 유지   평가를 받기 위해서도   애쓸  것이라고  말했다.


  또  모든 임직원들이   내가족같은    협동심으로    생산 효율을  높이고  주어진 직임에   전념 할수 있도록  육아휴직의  현실화   자녀 및   주경야독을  희망하는  직원들에  대한  배려에 세심한   관심을 기울여  최고 직장의   위상을   갖추도록  애쓸  방침이라고  덧붙였다.그는  끝으로    그리고   언젠가  조합장을  그만 두는 날이  온다면   조합원 들의  마음 마다에   그리운  정창영 " 으로   새계질수 있다면  그이상의  축복이  있겠느냐고   반문 했다.


 인터뷰를  끝내고  돌아서는  기자에게    방싯 웃어보이는   정창영  조합장  , 부르튼  상처가   얼론  아물었으면  참 좋겠다. 돌아서는  걸음이  참 가뿐 하다  왜인가?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더민주당 논산 시의회 9대 의회 후반기 의장 후보 조배식 의원 내정 더불어민주당  논,계,금  당협은 15일  저녁  7인의  당 소속  시의회 의원[ 서원, 서승필 ,조용훈.윤금숙 ,민병춘 ,김종욱 조배식 ]을 긴급 소집  오는 28일로 예정된  논산시의회  후반기  의장  내천자로  재선의원인  조배식 [광석]  의원을  결정  한것으로  알려졌다.  더...
  2. 논산시의회 9대 후반기 의장 놓고 민주당 민병춘 .조배식 ,조용훈 3파전 ,, 국힘 이상구 표 계산 중 " 오는  6월 28일 실시하는  논산시의회  9대  후반기  의장 선출을  둘러싸고    다수당인  민주당  내 후보단일화를  위한  물밑 작업이  치열하다. 9대 의회  후반기  의장 출마를  선언한  민병춘  조배식 조용훈  세의원이    15일로 예정된    단일 후보  ...
  3. 전철수 전 취암동장 논산농협 사외이사 당선 , 대의원 선거인 85% 지지 얻어 눈길 지난  6월  10일 실시한 논산농업협동조합  임원 선거에서  윤판수 현 조합장이  추천한  전철수[63] 전 취암동장이  대의원 105명이  참여한 신임 투표에서  선거인의  85%에  달하는 87표 를 얻어 논산농협 사외이사로 당선 되는  영광을 안았다. 논산시 내동  [먹골]  출신으로  청빈한&nbs...
  4. 꽃다발 받은 손흥민 꽃다발 받은 손흥민 (영종도=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축구 대표팀 손흥민이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손흥민은 전날 싱가포르와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5차전에서 두골을 기록했다. 2024.6.7 superdoo82@yna.co.kr(끝)
  5. 기자수첩 ]논산시 추락하는덴 날개가 있었다. 시장[市長]과 선량[選良]의 불화 끝내야 한다 . 제22대 총선이 끝났다, 원구성도  끝났다, 각 지역에서  선출된  국회의원들은  소속한 정당의  같고 다름과는 상관없이  지역구 안의  지방자치단체장들과  머리를 맞대고  출신지역구의 내년도  사업예산 확보를 위해  사활을 건  로비전에  들어간지  오래다. 여늬  지역구  국...
  6. 반야산 산책로 폐가 정비 필요성 제기 . 녹지 무상개방 달성배씨 문중에 기림비 세우자 여론도 논산시민이  즐겨찾는  반야산  뒷편  산책로  한켠에  수십년째  방치되고  있는 달성배씨  문중 소유의    폐가를  철거  하고  임성규  전  전 시장 재임 중  논산시비를 들여  지은  장승조각장  용도의  가설 건축물도  정비해야한다는  여론이 ...
  7. 임연만 사무국장 올해 충남 장애인 체전 중위권 진입에 전력투구 [全力投球]! 지난  6월 1일자로 논산시  장애인체육회 [회장  백성현 논산시장 ]  사무국장으로  전격 발탁된  임연만  [66]사무국장 ,  더  젊었던  시절부터  활발한  체육분야  활동을 통해  체육행정 및  현장 분위기를  익혀온  터여서  두달 남짓  앞으로 다가온  충남도&nbs...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