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입[口]은 禍를 부르는 門이요. 혀[舌]는 몸을 베는 칼이니...
  • 편집국
  • 등록 2024-03-15 12:21:55

기사수정


‘5조8성11군 五朝八姓十一君’


즉 다섯 왕조에서 여덟 명의 성을 가진 무려 열 한 명의 군주를 모시며 평생을 재상으로 일했던 사람이 있다.


 믿어지는가. 사실이다. 그가 바로 풍도이다. 그는 당왕조 말기에 태어나 5대10국 시대를 거쳐 송나라 개국 직전, 73세로 죽기까지, 그야말로 천수를 누리며 무려 40여 개의 관직을 수행한 숨어있는 ‘처세의 달인’이다. 상상할 수 없는 그의 일대기는 그야말로 동시대의 삶과 죽음이 공존했던 치열한 역사와 그 궤를 같이 한다.


그에  대한  평가는  여럿이  있지만   난국을 헤쳐 나가는  상당한  정치적 수완이  있었고   임금도  그시절의  백성들도  대체로  만족해  했다는   것이  후세의  사가들의  평가다.


 그런  중국  사상  최고의   처세의  달인으로   꼽히는  풍도재상이  남긴  오언시구 한구절은 그래서  더  유명하다. 



조선조   패륜의  왕으로  일컬어지는   연산군이   풍도 재상의 설시[舌詩]가 새겨진 목패를  만들어  대소 신료들이  조회에  참석할 때 목에  걸도록  했다는 일화가  전해진다. 


 22대 총선을 앞두고  국가  대의사라라는  최고의  출세를 문앞에 두고   어젯날   말한마디  잘못 놀린 것이  문제가  돼서   어렵게 얻은  공천장을   날리고   낙심천만할    복수의  인물들이   일찌기  풍도재상의  가르침을   익히지는  못했는가 보다.


 이래 저래   짧은  한세상 일망정   주둥이  잘못놀리면  패가망신 한다는   역사의  경고음 한마디 쯤은   머리에  담아 둘  일이리라.


 구시화지문  [口是禍之門] 입은 화를  불러들이는  문이요 

 설시참신도  [舌是斬身刀]  혀는  몸을 베는  칼이니 

 폐구심장설 [閉口深藏舌] 입을 닫고   혀를 깊숙이  감추면 

 안신 처처뢰 [安身處處牢]  네일신이  가는 곳마다   편안 하리로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더민주당 논산 시의회 9대 의회 후반기 의장 후보 조배식 의원 내정 더불어민주당  논,계,금  당협은 15일  저녁  7인의  당 소속  시의회 의원[ 서원, 서승필 ,조용훈.윤금숙 ,민병춘 ,김종욱 조배식 ]을 긴급 소집  오는 28일로 예정된  논산시의회  후반기  의장  내천자로  재선의원인  조배식 [광석]  의원을  결정  한것으로  알려졌다.  더...
  2. 논산시의회 9대 후반기 의장 놓고 민주당 민병춘 .조배식 ,조용훈 3파전 ,, 국힘 이상구 표 계산 중 " 오는  6월 28일 실시하는  논산시의회  9대  후반기  의장 선출을  둘러싸고    다수당인  민주당  내 후보단일화를  위한  물밑 작업이  치열하다. 9대 의회  후반기  의장 출마를  선언한  민병춘  조배식 조용훈  세의원이    15일로 예정된    단일 후보  ...
  3. 전철수 전 취암동장 논산농협 사외이사 당선 , 대의원 선거인 85% 지지 얻어 눈길 지난  6월  10일 실시한 논산농업협동조합  임원 선거에서  윤판수 현 조합장이  추천한  전철수[63] 전 취암동장이  대의원 105명이  참여한 신임 투표에서  선거인의  85%에  달하는 87표 를 얻어 논산농협 사외이사로 당선 되는  영광을 안았다. 논산시 내동  [먹골]  출신으로  청빈한&nbs...
  4. 꽃다발 받은 손흥민 꽃다발 받은 손흥민 (영종도=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축구 대표팀 손흥민이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손흥민은 전날 싱가포르와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5차전에서 두골을 기록했다. 2024.6.7 superdoo82@yna.co.kr(끝)
  5. 기자수첩 ]논산시 추락하는덴 날개가 있었다. 시장[市長]과 선량[選良]의 불화 끝내야 한다 . 제22대 총선이 끝났다, 원구성도  끝났다, 각 지역에서  선출된  국회의원들은  소속한 정당의  같고 다름과는 상관없이  지역구 안의  지방자치단체장들과  머리를 맞대고  출신지역구의 내년도  사업예산 확보를 위해  사활을 건  로비전에  들어간지  오래다. 여늬  지역구  국...
  6. 반야산 산책로 폐가 정비 필요성 제기 . 녹지 무상개방 달성배씨 문중에 기림비 세우자 여론도 논산시민이  즐겨찾는  반야산  뒷편  산책로  한켠에  수십년째  방치되고  있는 달성배씨  문중 소유의    폐가를  철거  하고  임성규  전  전 시장 재임 중  논산시비를 들여  지은  장승조각장  용도의  가설 건축물도  정비해야한다는  여론이 ...
  7. 임연만 사무국장 올해 충남 장애인 체전 중위권 진입에 전력투구 [全力投球]! 지난  6월 1일자로 논산시  장애인체육회 [회장  백성현 논산시장 ]  사무국장으로  전격 발탁된  임연만  [66]사무국장 ,  더  젊었던  시절부터  활발한  체육분야  활동을 통해  체육행정 및  현장 분위기를  익혀온  터여서  두달 남짓  앞으로 다가온  충남도&nbs...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