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세계로 가는 논산딸기, ‘킹스베리’ 캄보디아&두바이 수출길 열다 - 논산킹스베리연합회가 키운 우수품종 킹스베리, 세계인 입맛 잡는다 -
  • 기사등록 2022-12-07 11:06:00
기사수정

세계로 가는 논산딸기, ‘킹스베리’ 캄보디아&두바이 수출길 열다


- 논산킹스베리연합회가 키운 우수품종 킹스베리, 세계인 입맛 잡는다 -


 논산시(시장 백성현)가 ‘왕의 딸기’라 일컬어지는 킹스베리를 지난 6일부터 캄보디아와 두바이로 수출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베리킹’이라는 킹스베리 자체 브랜드를 출원하고 엄격한 품질관리를 통해 프리미엄 딸기 생산전략을 고수해 온 논산킹스베리연합회(대표 박형규) 140농가가 45ha 면적에서 생산한 킹스베리 600kg이 수출길에 올랐다.


 캄보디아와 아랍에미리트 두바이로 각각 400kg, 200kg이 보내졌으며, 단단한 과질과 새콤달콤한 맛을 무기로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박형규 대표는 “논산시 농업기술센터에서 보급한 클로렐라 처리 기법을 통해 물러짐 등 취약 특성을 보완, 품질을 높인 것이 수출길을 여는 데에 큰 몫을 했다”고 말했다.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인해 몸살을 앓던 지난해에도 약 150만 달러의 딸기 수출성과를 올린 논산시는 해외 바이어들의 높아진 관심에 힘입어 우수품종인 킹스베리 뿐만 아니라 ‘하이베리’,‘비타베리’등으로 생산ㆍ육성품종을 다각화하고 있다.


 시는 향후 수출에 적합한 경도를 갖추는 것은 물론 전반적인 맛ㆍ품질 개선에 힘쓰고자 지속적인 재배 기술 보급에 나서고 있으며, 신품종 재배면적을 기존 60ha에서 100ha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논산시 농업기술센터는 기술교육의 기회를 보편화하기 위해 △찾아가는 딸기 종합병원을 운영하고 있으며, △딸기 유전자 증폭 PCR 검경서비스 △딸기 빅데이터 스마트관제시스템 지원 서비스 등의 신규사업을 발굴ㆍ시행하며 꾸준한 ‘딸기 혁신’에 공을 들이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gninews.com/news/view.php?idx=2568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비회원 글쓰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상월면 주내 사거리 흉물 방치 폐가 마침내 철거
  •  기사 이미지 시민공원 족욕체험장 " 인기몰이" 시민들 반색
  •  기사 이미지 10월 12일 강경 젓갈축제 3일차 표정 [2]
한국농어촌공사 메인 왼쪽 6번째 배너…
양촌농협
민속주 왕주 메인 오른쪽 7번째 배너 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