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황성애 전 놀뫼새마을 금고 상무 별세 - 경주서 시낭송회 활동 중 갑자기쓰러져,,,
  • 기사등록 2022-09-17 11:55:12
기사수정


▲ 굿모닝논산 자료사진

논산   놀뫼 새마을금고  상무를 지낸  황성애 [64] 씨가  유명을  달리 했다.


논산새마을금고  상무를  지내면서   탁월한   업무수행 능력을   보여   새마을금고 중앙회  전국  순회  강사로도 활약한 고  황성애 상무는    불우한  이웃을  돕는데도  적극  앞장서는 등   시민사회의   신망을  받아왔다.


   상무 퇴임  후에는 금융인으로서의  탁월한   경영능력을  인정받아  경주시   새마을금고  운영 책임자로  스카웃 돼     활동해  왔다.


 지역사회와도   활발히  소통해온   고인은  며칠전    경주시  시낭송인회 행사에  참여    스스로  시낭송을 하던 중 갑자기  쓰러져   이틀동안    단국대 병원에서  집중 가료를  받아왔으나  끝내  회생하지 못하고  64세의   아쉬운  삶을  마감 했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천안 단국대병원  장례식장  특 1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식은   9월 19일  오전   6시 30분에  행해진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gninews.com/news/view.php?idx=2536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비회원 글쓰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상월면 주내 사거리 흉물 방치 폐가 마침내 철거
  •  기사 이미지 시민공원 족욕체험장 " 인기몰이" 시민들 반색
  •  기사 이미지 10월 12일 강경 젓갈축제 3일차 표정 [2]
한국농어촌공사 메인 왼쪽 6번째 배너…
양촌농협
민속주 왕주 메인 오른쪽 7번째 배너 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