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시민공원 ,공설운동장 대형버스 화물트럭 불법 밤샘주차로 몸살 - 논산 교육청 소유 대형버스도 불법 밤생주차 가세 ,, 논산시 단속 느슨…
  • 기사등록 2022-06-23 17:22:31
  • 수정 2022-06-24 11:17:35
기사수정

지역주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 주정차와 차고지 외 밤샘주차 문제를 근절하기 위해 논산시가 집중 단속에 나서야 한다는 시민여론이 무성해지고 있다.


현행법상 영업용 차량의 밤샘주차는 지정된 차고지 등에 주차해야 하나 주택가 이면도로, 도로변 등 차고 외의 장소에 불법으로 주차하고 있어 이에 따른 교통 안전사고와 보행자 통행 불편 등에 대한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특히 논산시민이 많이 이용하고 있는 공설운동장 주차 구역은 대형버스나 화물자동차 등이 주차 할 수 없도록 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시 당국의 단속이 느슨해지면서 밤샘주차 하는 대형 차량들이 급증 하는 추세여서 더 그렇다.



이들 불법 주차 차량들은 공설운동장 주차장 구역을 넘어 시민공원 입구로 까지 주차면을 넓히고 있는가하면 주요 공기관인 논산 ,계룡교육지원청 소속 대형버스까지 시 담당부서의 양해를 얻었다면서 버젓이 밤샘 주차 행렬에 가세하고 있는 상황이다.




사정이 이렇게 되자 이른 아침 운동을 위해 시민공원을 찾는 상당수 시민들이 계속적인 항의와 민원을 제기해 오고 있으나 차량 운전자의 개인적 편의와 차고지를 마련하지 못해서라는 핑계를 대면서 불법 밤샘주차를 고수하고 있어서 시당국의 이에 대한 특단적 대책을 마련하라는 시민들의 볼멘소리는 더욱 높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취재에 나선 굿모닝논산 이민정 시민 기자는 현행법상 차고지 주차 규정을 지키기 어려운 여러 정황들은 이해하지만 최소한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조성한 시민공원이나 공설운동장 구역내 만큼은 불법 밤생 주차 행위가 근절 될수 있도록 시 당국의 적극적인 단속이 요구 돤다고 말했다.



한편 불법 밤생주차행위 단속에 적발될 경우 영업용 차량은 관련법에 따라 3일의 운행정지. 20만 원 이하의 과징금 처분이 가해지며 건설기계는 5만원에서 최고 30만원, 일반 자동차는 4만원에서 최대 13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gninews.com/news/view.php?idx=2503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비회원 글쓰기
현재의견(총 2 개)
  • 새로나2022-06-24 09:47:40

    시민운동장뿐만 아니라 아파트 주변은 대형버스화물트럭들이 자기집 주차장인것처럼 버젓이 주정차하여 시민들의 불편이 이만저만 아니고 안전사고까지 염려되고 있답니다.

  • lgh34602022-06-23 19:42:37

    규정을 잘 지키세요, 위반하면 단속해요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상월면 주내 사거리 흉물 방치 폐가 마침내 철거
  •  기사 이미지 시민공원 족욕체험장 " 인기몰이" 시민들 반색
  •  기사 이미지 김진호 논산시의회 의장 2019년도 신년사
한국농어촌공사 메인 왼쪽 6번째 배너…
양촌농협
민속주 왕주 메인 오른쪽 7번째 배너 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