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계룡시장직 인수위에 업무보고 중 시민단체 대표 참관놓고 실랑이 난투극 일보직전 까지. - 일부인수위원 이케아 입점무산 대안 등 민감한 사안 비공재 전환 바람…
  • 기사등록 2022-06-13 12:28:35
  • 수정 2022-06-14 09:58:57
기사수정


룡시가 지난 6,1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이응우 계룡시장 당선자의 계룡시장직 인수위워회에 대한 시 집행부의 계룡시정 전반에 대한 업무보고 첫날인 13일 오전 일부인수위원과 복수의 시민단체 대표간 작은 실랑이가 양비론으로 회자되고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10시 계룡시 금암동에 소재한 계룡농협 하나로마트 2층 인수위 사무실에서 업무 보고를 참관하려는 복수의 시민단체 대표가 시민들의 알권리 차원에서 현장 촬영 및 녹취를 하고 나서자 일부 군출신 인수위원 들이 이를 저지하는 과정에서 실랑이를 벌였고 그 과정에서 멱살을 잡히고 손이 비틀려 상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모 시민단체 대표가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이에 대해 계룡시청의 한 직원은 이응우 당선자및 인수위원들에 대한 첫 업무보고 순서 중 이케아 입점 무산에 대한 계룡시의 대응책 마련과 관련 외부로 알려지면 사업추진에 막대한 장애가 될수도 있다는 판단을 한 일부 인수위원들이 해당 사항에 대한 업무보고는 비공개로 해야 한다고 주장 한것이 쌍방간 마찰을 빚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굿모닝논산,계룡 김용훈 대표는 해당 업무보고 내용의 민감성에 비추어 비공개로 해야 한다는 인수위측의 주장은 설득력이 있지만 그런 사안의 민감성을 시민단체 대표들에게 설명을 한 뒤 양해를 구하는 노력이 부족한 감 있고 시민단체 대표들 또한 시민전체의 공익을 저해할 요소가 있는 사안에 대해 무조건 적으로 시민의 알권리를 내세워 막무가내로 취재 코자 하는 것도 바람직한 자세는 아닌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현장에서 이 상황을 지켜본 이응우 계룡시장 당선자는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려는 소통의 부족에서 빚어진 해프닝으로 본다며 어떠한 경우에도 계룡시민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가늠돼야 할 것으로 본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gninews.com/news/view.php?idx=2499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비회원 글쓰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논산시, 재정조기집행으로 지역경제 살린다
  •  기사 이미지 논산 의용소방연합회, 소방기술경연대회 성료
  •  기사 이미지 연산대추축제 차라리 난장축제라 하는 것이 맞다.
화지산신협 메인 중앙 1번째 배너 240 x
연무농협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