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힘 "강렬한 포스" 전순자 도당 부위원장 지역 선거운동 전면 포진 눈길 - 신학대 졸업한 사회복지사 , 천사방문요양센터 경영 ,비례대표 진출 물음…
  • 기사등록 2022-02-27 21:49:57
  • 수정 2022-02-28 10:44:57
기사수정


▲ 오가는 차량의 시민들에게 V자를 그려보이며 지지를 호소하는 전순자 위원장

지난 2월 25일 아침 8시경 , 제20대 대선을 10여일 앞둔 시점에서 국민의힘 주요당직자 및 지방선거 후보 예상자들이 삼성프라자 사거리에서 오가는 차량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거리 인사에 여념이 없었다.


그중 일반 선거운동원들과는 달리 빨간색 점퍼를 입은 늘씬한 키의 한 여성 당원이 눈에 띄었다. 오가는 시민들의 시선을 묶기에 충분한 강력한 포스가 압권이다.


그날 오후 기자의 강권[?]에 못이겨 그날 오후 인터뷰에 응한 이 여성은 전순자 [60] 국민의힘 충남도당 부위원장, 선거국면에 들어서면서는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소통본부 논산총괄 위원장 겸 사회봉사위원회 위원장 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논산 토박이로 은진초등학교 , 논여중 ,서울 광영고를 졸업한 그녀는 신학대학을 졸업한 전도사 이면서 사회복지사 자격증을 취득. 13년째 논산시 관내에서 제일 규모가 큰 천사방문요양센터 센터장으로 정부 위탁 복지사업을 펼쳐오고 있다는것.



전순자 위원장은 자신이 영위하는 사회복지사업에 전념하면서도 사회 봉사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 논산경찰발전협의회 부회장, 회장을 역임하면서 헌신적인 사회헌신봉사로 정부 부처 각 기관으로부터 숱한 표창장 및 감사장을 받기도 했다.


전순자 회장은 2007년도에는 당시 임성규 시장으로부터 공직에 몸담은 부군이 직무에 충실할 수 있도록 지성으로 내조했다는 뜻을 담은 " 현모양처" 상이 가장 기억에 남고 나름의 보람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6월 국민의힘에 입당 했다고 말한 그녀는 여성으로서 정당에 몸담는다는 것이 쉬운결정은 아니었을 것인데 특별한 동기가 있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어린시절 지금의 시의원 격인 민의원과 통일주체 국민회의 대의원을 역임한 부친 [ 고 전세규 선생]의 영향 일 수도 있겠다고 말했다.


또 그동안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바라본 정치권이 특히 집권당사람들이 국민이 그토록 열망하는 공정의 가치를 팽개치고 권부집단의 이익 추구를 위한 내로남불에 실망했고 그에 진저리 치는 시민들의 정치에 대한 불신감을 타개하는데 힘을 보태야 한다는 어떤 소명감 같은게 자신을 국민의힘 으로 이끈 것 같다고도 했다.



전순자 위원장은 무슨일이고 한번 결정하면 좌고우면[左顧右眄]하지않고 정진하는 열정탓에 지난해 6월 이후 자신의 뜻을 이해해준 이웃들 1,000 여명을 국민의힘에 입당시켰고 이번 대선에서 기필코 자당의 후보가 당선되는데 할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할 결심이라고 말했다.


혹시 정치일선에 ..아니 대선 후 3개월 후에 실시되는 지방선거에 출마할 용의가 있는가라는 물음에 대해서는 빙긋 웃으면서 말을 아꼈다.


재차 기자가 채근하듯 물었다. 이번 지방선거에 나가실 건가요?


그는 지금은 책임있는 당직자로서 오로지 기호 2번 윤석열 후보의 당선을 위해서만 올인할 뿐이라면서도 당이 일할 기회를 준다면 비례대표 시의원 출마를 고민하고 있음을 넌지시 털어놨다.



전순자 위원장은 자신이 알기로 논산시 1년 예산규모가 1조원 시대에 접어들었는데도 시민들 일각에서는 시정이나 의정에 대한 만족도는 그리 높지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만일 당과 시민들이 시의회의 일원으로 일할 기회를 부여해 준다면 자신의 전공이라할 수 있는 사회복지분야 정책수립과 실행에 대한 혁신적 변화를 꾀하고 싶다고 말했다.


특히 선거에 뜻을 둔 각급 후보예상자들이 모두 선거공약으로 내거는 내용들을 보면 당장에라도 논산시민들이 천국의 시민이라도 될 것 같은 환상을 안겨주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시민들의 삶터와 쉼터를 온전히 가꾸는것보다 중요한 것은 없을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전순자 위원장은 자신이 희망하는 대로 당심을 얻고 민심을 얻어 시민대의사로 일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우리 시민들 모두의 며느리요 딸이며 우리 아들 딸들의 어머니 같은 사랑과 정성으로 우리시민들의 근심과 눈물과 걱정과 한숨까지도 닦아주고 보듬는 그런 일하는 시의원이 되고 싶다고도 했다.


또 우리 논산시정의 동반자인 이통장단 주민자치회, 새마을회. 새마을 부녀회 ,자율방범대 ,의용소방대 , 등 사회단체 들의 융합과 단결을 통한 " 아름다운도시, 깨끗한 들녂 " 의 새논산 가꾸기에 평생의 노력을 다 쏟아부을 각오라고 다부진 구상을 밝히기도 했다.


▲ 자신의 삶의 흔적이 배인 기록물 중에 고 임성규 시장으로부터 받은 이 한장의 표창장의 의미는 늘 자신을 가다듬게 한다고 말했다,


전순자 위원장에게 물었다. 6월 지방선거에 특별한 연대를 꾀하는 시장 후보가 있느냐고 물었다.


고개를 저었다.

모두 훌륭한 인품과 경륜을 지닌 우리당의 시장 후보들이 당이 정한 공정한 경선률을 거쳐 공천을 받는 후보가 결정되면 그를 도와 함께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인터뷰를 마쳤다.


도전에 대한 응전으로 자신의 운명을 개척해 오면서 나름의 보람들을 일구어 온 긴날의 간단찬은 세월, 공직에 몸담은 남편을 위한 내조의 공으로 받은 현모양처 상의 의미가 곱씹혀 다시 바라본 그녀의 얼굴이 반짝 빛났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gninews.com/news/view.php?idx=2457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비회원 글쓰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논산 딸기축제 2일차, ,, 포토 포토,,,
  •  기사 이미지 제20대 총선 후보자 초청 정책 토론회 개최
  •  기사 이미지 윤종근[광석]강영배[논산] 조합장 선처여론 비등 관련 반론 보도문
논산계룡농협
오거리화원 메인 왼쪽 7번째 배너 240x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